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1(수)

야당, 정세균 발언에 "'달나라 총리', '민생 막장쇼'" 맹비난

center
상인들 향한 정세균 발언에 정치권 안팎 시끌.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일하기) 편하시겠네"

정세균 발언이 정치권 안팎을 시끌 시끌하게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상인들을 위로한다며 건넨 정세균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13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동인구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신촌 명물거리의 상점들을 방문했다.

정세균 총리는 안경원을 방문해 "여기가 유명한 집이라면서요. 외국 손님도 많이 있느냐"고 물었고, 안경사는 "원래 많은 편이긴 한 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라며 말을 흐렸다.

이에 정세균 총리는 "요새는 좀 줄었죠? 금방 괜찮아질 것"이라며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가 조금 지나면 다시 회복되니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같고 버티셔야죠. 버틸만해요? 어때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어 음식점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일하기) 편하시겠네"라고 정세균 발언에, "그렇지 않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정세균 총리는 이에 또다시 웃으며 "마음이 더 안 좋은 거죠.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질 것이니 편하게 좀 지내시는 게 좋아요"라고 했다.

이 같은 정세균 발언이 알려지자 손님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정세균 총리는 논란이 되자 14일 세종시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까 걱정 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세균 총리는 자신이 '편하시겠네'라는 말을 건넨 식당 관계자에 대해 "'국회의원 되기 전에 회사 다닐 때부터 알았다'며 친밀감을 표해 나도 반가워서 편하게 해드리려는 뜻에서 농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당장 야당들은 정세균 발언에 이날 논평을 내고 '무개념 발언', '달나라 총리', '민생 막장쇼' 등 날 선 비판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정세균 발언에 논평을 내고 "어떻게 일국의 (정세균)국무총리가 서민 고통에 '염장'을 지르는 발언을 면전에서 대수롭지 않게 늘어놓을 수가 있단 말인가"라며 "아무리 농담이라 하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를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 같은 무개념 (정세균)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감 능력이 부족해도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면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정세균 발언에 대해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닥친 절망적 현실을 한낱 말장난 거리로 생각한 모양으로,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제"라고 논평했다.

새로운보수당 역시 정세균 발언에 대해 논평을 내고 "편향된 가짜뉴스로 3년째 국민을 조롱하는 대통령의 하수인답다"며 "삼권분립의 헌법 정신마저 파괴하며 달나라 대통령의 '2인자'를 자처하더니 그새 달나라 (정세균 발언)총리가 되어버린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세균 발언이 부족한 공감 능력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며 "무책임하고 뻔뻔한 망언으로, 700만 자영업자들에게 정중히 사죄하고 상처받은 자영업자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합당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