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4(월)

영국 확진자로 런던 안팎 크게 술렁

center
9번째 영국 확진자 발생.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9번째 영국 확진자(코로나 19)가 나왔다.

코로나 19 영국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수도 런던에서 확진자가 처음 나오면서 확산 우려가 제기된다.

13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보건당국은 전날 저녁 9번째 코로나19 영국 확진자가 나와 런던 가이즈 앤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영국 확진자는 며칠 전 런던 히스로 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증상이 발현된 중국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영국 확진자인 이 여성이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다녀온 적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트니 교수는 "여성(영국 확진자)이 중국에서 병에 걸렸다"고 설명했다.

더타임스는 9번째 영국 확진자가 런던에서 발병한 첫 사례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영국 확진자인 이 여성이 얼마나 많은 사람을 접촉했는지에 따라 코로나19인 영국 확진자가 급격히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세계적 대도시인 런던의 인구 밀집도와 광범위한 대중교통이 영국 확진자가 감염 확산을 부채질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옥스퍼드 대학의 로빈 톰프슨 박사는 스카이 뉴스에 "일반적으로 최초 사례가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서 발생하면 사람 간 감염 위험이 클 수 있다"면서 "런던이 교통허브라는 사실이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우샘프턴 대학의 마이클 헤드 박사는 영국 확진자인 이 여성이 격리 조치되기 전 얼마나 많은 이들과 접촉했는지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영국 확진자)인 이 여성이 접촉한 사람이 많지 않다면 사람 간 감염 위험 역시 작을 것"이라고 말했다.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확진자인 이 여성은 지난 9일 차량호출서비스인 우버를 이용해 런던 남동부 루이셤 대학병원의 응급실(A&E)을 직접 찾았다.

영국 확진자인 해당 여성을 병원으로 태워준 우버 운전사는 별다른 이상을 보이지 않았다.

다만 우버는 예방조치의 일환으로 이 운전사의 계정을 일시 중단했다.

병원은 영국 확진자인 이 여성을 건물 밖으로 데려간 뒤 코로나19 감염 여부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접촉한 직원들은 집에서 14일간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한편 싱가포르 출장길에서 영국 확진자에 감염된 뒤 다른 영국인 11명을 추가 감염시킨 이른바 '슈퍼 전파자'(super spreader) 스티브 월시는 완치돼 전날 격리됐던 런던 가이즈 앤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서 퇴원했다.

이와 별개로 지난달 말 우한에서 전세기를 통해 철수한 뒤 잉글랜드 북서부 위럴 지역의 애로우 파크 병원에서 머물던 80명가량의 영국 국민도 14일이 지남에 따라 이날 격리조치가 해제됐다.

영국에서는 이날 오후 2시(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2천521명이 코로나19 감염 여부 테스트를 받았고, 이중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