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1(수)

손학규, 민주통합당 선언에 부정적 입장

center
호남기반 3당 '민주통합당'으로 통합(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왼쪽 두 번째부터),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3당 민주통합당을 선언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이은 통합 신당이 민주통합당이 탄생했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중심으로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이 17일 합당하고 신당 이름을 ‘민주통합당’으로 하기로 14일 합의했다. 신당은 통합 후 비상대책위를 구성해 4·15 총선을 치를 계획이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과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회의를 한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신당인 민주통합당은 합의문에서 "통합당 지도부는 3당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로 하고, 공동대표 중 연장자를 상임대표로 한다"면서 "최고위원은 각 당에서 1명씩 추천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통합당 대표 임기는 2월 28일 종료한다"고 못박았다.

이에 따라 올해 73세로 연장자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상임공동대표로 하고,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와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공동대표로 하는 '3인 지도체제'를 꾸리게 됐다.

3당 민주통합당은 공동대표 임기 종료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고, 공동대표 임기 및 비대위 구성과 관련한 내용은 통합당 당헌 부칙으로 규정하기로 했다.

따라서 3당 민주통합당은 비대위 체제로 4·15 총선을 치를 전망이다.

3당 민주통합당은 이날 합의 내용을 각 당 추인 후 확정하기로 했다.

민주통합당 방식은 바른미래당으로의 흡수통합으로 할지, 새로운 정당을 만들어 세 당이 모이는 '신설합당'으로 할지를 놓고 좀 더 논의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날 손학규 대표 측이 이날 민주통합당 선언에 부정적 입장을 보여 막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손학규 대표 측 관계자는 "손학규 대표는 3당 민주통합당 합의문에 동의한 바 없으며 회의적인 입장"이라며 "이 때문에 미래세대와의 민주통합당이 무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손학규 대표가 민주통합당 합의에 반대한 것으로 읽힐 수 있는 입장이다.

반면 박주선 위원장은 "손학규 대표와 긴밀히 협의해 안을 만들었고, 이번 민주통합당 합의 내용도 손 대표의 제안에서 추진된 것"이라면서 "손학규 대표가 민주통합당을 부정하지 않으리라고 본다. 당내 추인이 잘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하면 손학규 대표가 주재하는 17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서 합의 수용 여부가 최종 결론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에 이은 '원내 3당'으로, 총선에서 '기호 3번'을 확보하게 된다. 또한 선거구 획정 등이 결정될 2월 민주통합당은 임시국회에서 교섭단체로서 목소리를 내게 될 전망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