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1(수)

일본 코로나 19 확진자 진단 후 80대 여성 사망 중대한 사안

center
정부 일본 코로나 19 등의 전세계 감염 확산여부 예의주시.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한국 정부는 일본 코로나 19 등의 전세계 확산 여부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은 물론 싱가포르, 일본 코로나 등 주변국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매일 상황 변화를 지켜보면서 국내 방역을 철저하게 시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중국에서는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사례정의 변경 이후 환자 수가 폭증하고 있고, 일본 코로나 19 감염으로 사망한 80대 여성이 사후에 일본 코로나19 환자로 진단받는 사례가 나왔다. 일본 코로나 확진자인 이 여성은 중국 등 해외 여행력이 없어 일본 내 감염으로 추정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본부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코로나 19확진자 80대 여성은) 진단이 안 된 상태에서 사망한 중대한 사례라고 생각한다"며 "일본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내 감염의 위험도에 대한 평가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단 일본 코로나 19의 오염지역으로 지정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일본 코로나와 싱가포르 코로나의 경우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겠다거나 안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건 아니지만 일본 코로나 등의 위험도를 지속해서 평가할 것"이라며 "일본 코로나 19의 감염사항 등을 매일 매일 상황 변화 추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환자의 발생과 방역 수준도 꼼꼼하게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는 방역당국의 통제하에 코로나19를 적절히 관리하고 있지만, 춘절 이후 중국 내에서의 대규모 인구 이동이 시작된 점 등 위험요인이 지속하고 있어 상황 변화를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부터 중국의 확진환자 기준 변경으로 후베이성 내의 환자는 임상진단만으로도 확진환자로 포함됐고, 이에 따라 확진환자가 증가했다"며 "중국 내의 코로나19 발생과 방역관리 성과에 대한 경향해석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베이성 내의 확진환자 증가를 잘 제어할 수 있는지와 봉쇄식 관리를 하는 후베이성 외 일본 코로나 19 등의 다른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가가 관건"이라며 "현재로서는 환자 추이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상황을 지켜보면서 국내 방역을 철저하게 실행하는 것이 최선의 대응이라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