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3.30(월)
center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코로나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있는 국민들께 제가 박수를 쳐 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6시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봉 감독의 입국 현장을 담기 위해 입국장에는 취재진 150여명이 몰렸다. 입국장 앞은 물론이고 2층에도 카메라가 빽빽이 들어섰다. 입국 승객들과 이들을 마중 나온 공항 이용객들도 봉 감독이 이날 입국한다는 소식에 가던 길을 멈추고 봉 감독을 함께 기다렸다.

center
500여명의 취재진과 팬들이 금의환향한 봉준호 감독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침내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봉 감독은 빡빡한 일정과 긴 시간의 비행에도 밝은 표정이었다. 검은색 코트에 회색 목도리를 하고 나타난 그는 환영 인파에 연신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그를 향해 환호와 박수가 쏟아지자 그는 감사 인사를 먼저 전했다.

봉준호 감독은 "추운 날씨에도 이렇게 많이 나와주셔서 감사하고 작년 5월 칸에서부터 이렇게 여러 차례 수고스럽게 해드려서 죄송한 마음입니다"라고 인사말을 꺼낸 뒤 "아까 박수를 쳐주셨는데 매우 감사하고 오히려 지금 코로나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있는 국민분들께 제가 박수를 쳐 드리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뉴스를 많이 봤기 때문에 손을 열심히 씻으면서 코로나 극복 대열에 동참하도록 하겠다"는 다짐도 전했다.

봉 감독은 또 "미국에서 매우 긴 일정이었는데 홀가분하게 마무리됐다. 이제 조용히 원래 본업인 창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돼 좋은 마음이다"라는 소감도 밝혔다.

봉 감독과 '기생충' 출연 배우들,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등은 오는 19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소감 등을 전할 예정이다.

봉 감독은 "19일에 저뿐만 아니라 '기생충' 배우들, 스태프들과 같이 기자회견 자리가 마련돼있다"며 "그때 또 아주 차근차근 자세하게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말한 뒤 퇴장했다.'

기생충'은 올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4관왕에 올랐다.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았고, 64년 만에 역대 세 번째로 칸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뒤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은 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와 함께 글로벌 박스오피스 매출도 2000억원을 돌파했다. '기생충'은 전 세계적으로 1억7042만 달러(201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북미 누적 박스오피스는 3940만달러, 북미지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 거둔 매출은 1억3102만 달러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