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center
작년 8월 16일 부산에서 열린 갤럭시 팬 파티 모습. / 사진 출처 = 삼성전자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삼성전자가 내달 6일 새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0' 출시를 앞두고 기존 오프라인 체험 마케팅을 줄이고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한다. 코로나19 확대 우려에 따른 것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내에서 기존 운영하던 체험형 마케팅인 ‘갤럭시 스튜디오’를 대폭 축소하고 소비자 참여형 행사인 ‘갤럭시 팬파티’ 등 오프라인 행사를 무기한 연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오프라인 행사는 무기한 연기했다"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온라인 매체를 통한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14일부터 19일까지 인스타그램을 통해 IT크리에이터 '잇섭', 개그맨 김재우 등 인플루언서 6인의 갤럭시S20 체험기를 공개하는 '갤럭시 릴레이샵'을 진행하고, 이 방송을 시청한 소비자 2000명에게 선착순으로 사은품을 증정한다.

또 삼성전자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등이 출연하는 갤럭시S20 퀴즈쇼인 '갤라쇼S20'을 17일부터 진행한다. 가수 선미 등 셀럽이 갤럭시S20을 이용해 본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보고 어떤 기능으로 촬영했을지 맞히는 온라인 이벤트 '콘텐츠 페스타'도 진행 중이다.

직접 체험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서는 기존 운영하던 '갤럭시 투고(to go) 서비스'를 확대한다. 이 서비스는 소비자가 갤럭시 스튜디오에 방문해 스마트폰을 대여한 후 5시간 체험한 후 단말을 반납하는 서비스다. 투고 서비스는 작년 갤럭시노트10 출시 당시 갤럭시 스튜디오 7개 점에서 운영했으나, 이번에는 디지털 프라자 55개 점으로 운영 지점을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소비자가 있는 곳으로 갤럭시S20을 배달해 체험할 수 있게 하는 '딜리버리' 서비스도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갤럭시S20은 20일 사전예약을 시작해 27일 선개통을 거쳐 다음 달 6일 출시된다. 이통3사는 이달 27일 갤럭시S20 사전개통일 출시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