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center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시공자 선정 과정에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관리 감독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시공자 선정 과정에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관리 감독에 나선다.

시는 상시·선제적 모니터링과 전문가 파견 등을 골자로 한 시공사 선정 과정 감독 강화 방안을 17일 밝혔다.

시는 입찰 과정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과열 조짐을 보이는 사업장에는 규정 위반 여부를 점검하는 지원반을 즉시 투입하기로 했다.

상시 모니터링은 시와 자치구 관련 부서가 협력해 진행한다. 지원반은 입찰제안서에 재산상 이익 제공 등 위법적 내용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검토한다.

특히 민원 제기나 언론 보도가 없더라도 과열 징후가 있으면 선제적으로 지원반을 투입한다.

또 모니터링과 지원반 운영 상황을 국토교통부와 공유해 필요하다면 합동 점검에도 나선다.

시는 아울러 입찰 단계별로 변호사나 건축사 등 전문가를 파견해 조합의 건설사 입찰제안서 검토를 돕기로 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위법적 내용을 담은 입찰제안서를 내는 관행이 여전하고 이는 입찰 무효나 사업 지연으로 이어져 결국 조합원이 피해를 본다"며 "불공정 행위를 적발하면 수사 의뢰 등 엄중한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