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8(수)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해양수산부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근해안강망 어업인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12억4000만원을 수협은행에 배정했다고 밝혔다.

춘절을 맞아 중국으로 돌아갔던 중국인 어선원 중 일부의 국내 복귀가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됨에 따라, 근해안강망 어업인들은 선원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내국인 선원을 고용하는 경우 비싼 인건비를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아예 조업을 포기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피해를 겪고 있는 근해안강망 어업인들의 경영부담 경감을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 수협중앙회와 근해안강망 이외의 어업인 피해현황을 전수 조사해 추가 지원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대상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피해가 확인된 지역(군산·목포·여수) 관할 지자체의 허가를 받은 근해안강망 어업인이다. 어선 척당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금리는 고정금리(1.8%)와 변동금리(2월 기준 1.25%) 중 선택하면 된다. 대출 기간은 1년이다.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오는 4월17일까지 수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권준영 해수부 수산정책과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근해안강망 어업인들이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근해안강망 외 어업인들도 피해 조사가 끝나면 추가 지원방안을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