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임미리 교수, ""민주당 당 대표의 공식 사과가 없는 것은 유감"

center
이낙연 전 총리, 임미리 교수에 공식 사과.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민주당이 임미리 교수 칼럼 고발에 곤욕을 치루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교수)칼럼 고발의 후폭풍이 이어지자 첫 사과 발언을 내놓는 등 민심 수습에 나섰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내정자 자격으로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고 당 지도부는 '더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몸을 낮췄다.

이낙연 전 총리는 17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서 기자들에게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하겠다. 당도 그렇게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 개인적인 차원의 사과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면서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임미리 교수에 사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 발언을 한 것은 이낙연 전 총리가 처음이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라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지속적으로 소통·공감하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위해 애쓰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민생경제 해결을 강조하며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의 공식 사과 언급은 없었지만, 당 지도부가 (임미리 교수 칼럼)이번 사태를 계기로 겸손한 자세로 민생 현안 해결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던 임미리 교수는 이낙연 전 총리의 사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미리 교수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민주당 당 대표의 공식 사과가 없는 것은 유감이나, 당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이 전 총리와 남 최고위원의 발언을 의미있게 생각하고 수용한다"고 밝혔다.

임미리 교수는 그러면서 "바라기는 민주당이 촛불혁명의 의미를 되새기고 제 칼럼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깊이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민주당을 빼고' 투표하자는 취지의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가 여론의 거센 비난에 떠밀려 고발을 취하했다. 그럼에도 (임미리 교수)의 민주당이 공식 사과를 내놓지 않으면서 당 안팎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