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center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5명 추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었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5명 추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는 총 51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는 환자 15명이 추가 발생해 하루 만에 확진자가 20명 늘었다. 특히 이 가운데 18명은 대구·경북에서 발생했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47∼51번 환자)은 모두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연관성이 있다. 이에 따라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는 환자는 오전 신규환자 10명(33∼36·39·41∼45번 환자)을 포함해 총 15명으로 증가했다.

15명 가운데 14명은 31번 환자와 같이 대구에 있는 신천지교회에 다닌 사람이다. 나머지 1명(33번 환자)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한방병원 직원이다. 31번 환자와 관련이 없는 신규환자 5명은 모두 이날 오전에 발생했다.

3명(37·38·40번 환자)은 대구·경북 지역 환자지만, 31번 환자와 연관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당국은 당초 37번 환자(47세 남성, 한국인)가 31번 환자와 같은 교회를 다녔다고 밝혔지만, 이날 오후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아 조사하고 있다고 정정했다.

나머지 1명은 20번 환자(42세 여성, 한국인)의 11세 초등학생 딸(32번 환자)이다. 다른 1명은 서울에서 발생한 77세 한국인 남성(40번 환자)으로 해외여행력이나 확진자 접촉력이 없어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이날까지 확진자 중 16명(1·2·3·4·6·7·8·10·11·12·14·16·17·18·22·28번 환자)은 퇴원했다. 신규환자 15명은 발열, 기침, 오한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는 상태다. 기존 환자 15명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도 1만1천명을 넘어섰다. 이 가운데 9천973명은 음성으로 판정됐고, 나머지 1149명은 검사를 받고 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