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3.30(월)
center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 주재원을 사실상 추방하고 임직원의 입국과 이 회사의 스마트폰을 이란 내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등록을 금지할 수 있다고 이란 정보통신부의 고위 관리가 18일(현지시간) 밝혔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 주재원을 사실상 추방하고 임직원의 입국과 이 회사의 스마트폰을 이란 내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등록을 금지할 수 있다고 이란 정보통신부의 고위 관리가 18일(현지시간) 밝혔다.

모하마드 자파르 나낙카르 이란 정보통신부 법무국장은 이날 이란 현지언론들에 "삼성전자에 대한 일련의 조처가 준비됐다"라며 이렇게 경고했다. 이란 당국은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를 압박함으로써 미국의 제재를 피해 이란에서 철수하는 다른 기업에 경고하는 '본보기'로 삼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지언론들은 이런 조처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전용 앱을 이용할 수 있는 갤럭시스토어 서비스를 이란에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기로 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발표됐다고 보도했다.

현재 이란에서는 갤럭시스토어의 무료앱만 내려받을 수 있고 유료앱은 최근 서비스가 중단됐다. 그간 삼성전자는 이란 국내 결제 시스템과 연결해 이란 내 사용자도 유료앱을 살 수 있도록 했지만 현재는 이를 통해 결제할 수 없다.

이란 언론에서는 갤럭시스토어의 무료앱도 다음달부터 서비스가 중단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또 중동 일부 언론은 삼성전자가 이달 말부터 이란에 스마트폰을 수출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나낙카르 국장은 삼성전자 중동 지역 총책임자에게 이란에 대한 차별적 서비스를 재고해달라고 요구하고 시한을 제시한 공식 서한을 보냈지만 아직 회신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갤럭시스토어에서 앱을 다시 판매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이에 대응한 조처를 할 수 있는 법적인 방법이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 임직원의 입국뿐 아니라 현재 이란에 주재하는 임직원의 체류비자 갱신도 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사실상 추방 조처도 언급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등록 금지는 이란의 부유층이 선호하는 고가의 새 기종을 대상으로 하는 안을 고려 중이라면서 매출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삼성전자의 갤럭시스토어 서비스 제한으로 이란의 앱 개발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현재 시장 점유율이 53%인 삼성전자가 재고하지 않으면 중국 화웨이, 샤오미가 점유율을 늘리도록 하는 방법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에 적대적인 대응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참가 선수단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이 선물로 증정됐지만 이란 선수단에는 유엔 제재를 이유로 지급되지 않았다. 이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결정이었지만 이란 당국은 주이란 한국대사를 소환해 항의했다.

또 이란 검찰이 삼성전자 테헤란 지사의 책임자를 소환하고 세무조사를 언급하면서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압박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