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섹션오피스, 오피스텔, 생활형숙박시설 등 건축법 적용돼 대출규제 無, 투자자 주목

center
DMC 스타허브플러스. 사진=대신건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부동산 시장이 정부의 강도 높은 주택규제로 인해 아파트에서 수익형부동산으로 옮겨가는 추세다.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우면서 대출을 폭 넓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한국은행이 지난해 10월 기준금리를 1.25%로 인하한 이후 역대 최저수준의 기준금리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는데 한몫을 차지하고 있다. 실질적으로 은행이자 만으로는 수익을 기대할 수 없어 투자자들이 수익형부동산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이렇다 보니 실제로 수익형부동산은 분양시장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해 12월 서울시 강동구 천호∙성내3 재개발구역에 공급한 ‘힐스테이트 천호역 젠트리스’ 오피스텔(182실)은 단기간에 모든 주인을 찾았다. 또한 같은 달 대구시 중구에서 분양에 나섰던 ‘대구역 제일풍경채 위너스카이’ 아파텔(164실) 역시 최고 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조기 완판에 성공했다.

게다가 분양가에 비해 억대의 웃돈이 붙은 수익형부동산도 있다. KCC건설이 지난해 10월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에서 분양한 생활형 숙박시설 ‘오시리아 스위첸 마티에’(800실)는 바다 조망이 가능한 일부 고층부 세대의 경우 분양가 대비 수천만 원~1억 원 가량의 웃돈이 붙었다는 게 지역 부동산 관계자의 말이다.

반면 12.16 고강도 부동산대책을 정부가 발표한 이후 강남4구를 비롯해 아파트 시장은 주춤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값 통계에 따르면 강남4구의 아파트값은 3주째(1월 27일, 2월 3일, 2월 10일 기준) 0.01%, 0.04%, 0.05% 내림세를 보였다.

정부 규제로 인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시가 15억 원이 넘는 아파트에 대한 주택구입용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됐다. 또한 9억 원 초과주택은 9억 원 이하까지는 LTV 40%가 적용되지만 9억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LTV가 20%만 적용되는 등 주택담보대출이 까다로워졌다.

여기에 오는 21일부터 서울을 포함해 성남·과천 등 수도권 규제지역은 3억 원 이상, 이외에 비규제지역에서는 6억 원 이상 주택 구입시 소명자료도 제출해야 한다.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인해 아파트가 주춤하는 가운데 수익형부동산이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수익형부동산 상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추세”라며 “특히, 업종제한이 없는 섹션오피스를 포함해 오피스텔, 생활형숙박시설의 경우 건축법을 적용 받아 대출규제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이 투자자들에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데 각 상품들에 대한 꼼꼼한 옥석 가리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규제를 비켜간 수익형부동산 중에서 풍선효과를 누릴 알짜단지들이 공급에 나선다.

계양이엔씨플러스와 대신건설이 시행하는 ‘DMC 스타허브플러스’가 내달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돌입한다. 지하 5층~지상 15층, 1개 동, 전용 24~46㎡, 363실 규모의 소형 섹션오피스와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쌍용건설은 송파구 잠실동에서 ‘쌍용 더 플래티넘 잠실’ 오피스텔과 상업시설을 3월 공급한다. 지하 4층~지상 16층 규모로 오피스텔 192실과 상업시설 74실이 함께 분양에 나선다

한화건설은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28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대단지 아파트 ‘포레나 천안 두정’의 단지 내 상가를 3월 분양한다. 1067세대 단지 내 고정수요와 더불어, 주변에 자리한 ‘e편한세상 두정3차∙4차’, ‘천안두정역 푸르지오’ 등 8,000여 세대의 주거수요도 흡수가 가능하다.

아시아신탁(위탁자 포브로스)이 시행 및 분양하고, 롯데건설이 단순 시공을 맡은 ‘웅천 롯데캐슬 마리나’는 2월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을 시작한다. 지하 3층~지상 7층, 5개 동, 전용 28~70㎡, 총 550실 규모의 오피스텔이다.

현대BS&C는 동탄2신도시에서 ‘동탄역 헤리엇’을 3월 분양할 예정이다. 동탄역 헤리엇 에디션 84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장점을 합친 동탄 0.1%를 위한 밸류하우스로 전용면적 84㎡ 150실 규모로 지역 중심 입지인 C16블록에 들어선다. 단지는 주상복합단지로 아파트(428가구)와 북유럽 감성의 스트리트 상업시설 ‘파인즈몰’이 함께 들어서는 점도 눈길을 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