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광주 코로나 확진자 부인도 역학조사 실시

center
광주 코로나 확진자 또 발생.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병하는 가운데 광주 코로나 확진자가 또 다시 나왔다.

광주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보건 당국에 따르면 광주 코로나 확진자인 31세 남성 A씨는 이날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 코로나 확진자인 A씨는 최근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해 접촉자로 분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 당국은 광주 코로나 확진자인 A씨를 국가 지정 치료 병동인 조선대 병원 음압 병실에 격리하고 최근 동선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광주 코로나 확진자인 A씨 아내에 대한 검사도 의뢰했다.

광주·전남에서는 지난 4일 전국 16번째이자 광주의 첫 번째인 환자가 발생했고, 5일 딸(18번째), 6일 오빠(22번째·전남 나주 거주)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4일 만에 확진자가 추가됐다.

특히 광주는 16·18번 환자 모녀 접촉자 458명이 모두 격리 해제되고 21세기병원, 소방학교 생활관에서 머물던 60명도 이날 0시 격리에서 풀렸지만 '청정 상태'는 오래 가지 못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