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8(수)

은평 성모병원 폐쇄 소식에 발걸음을 돌리는 시민

center
'이송요원 1차 양성 반응' 은평 성모병원 임시휴진21일 오전 환자이송요원 중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 은평 성모병원에 임시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은평 성모병원 이송요원 2차 검사에서도 확진판정이 나왔다.

서울 은평 성모병원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일을 하다 최근 퇴직한 이송요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은평구는 21일 "은평 성모병원에서 병동환자 검사 이송을 담당하다 퇴사한 직원이 어젯밤 늦게 코로나19 검사 결과 1차 양성으로 판정돼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검사를 진행한 결과 오늘 오전 최종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은평구에 따르면 은평 성모병원 이송요원인 이 환자는 지난 17일 은평 성모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은 결과 발열이 확인돼 선별 진료를 권유받았으나 검사하지 않고 귀가했다. 이어 20일 오전 은평 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은평 성모병원 이송요원인 이 신규 확진자는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조치됐다.

확진자가 발생하자 은평 성모병원은 환자 및 내원객의 안전을 위해 이날부터 23일까지 외래진료를 중단했다. 은평 성모병원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은 14일간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다만, 은평 성모병원 응급실은 병원 전체 소독을 마치고 이날 낮 12시부터 정상 운영한다.

이날 오전 은평 성모병원을 찾은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은평 성모병원 폐쇄 소식에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택시를 타고 은평 성모병원을 방문했다가 내리기도 전에 병원 직원에게 '외래진료가 중단됐다'는 말을 듣고 다시 돌아가는 손님도 있었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오모(74) 씨는 "은평 성모병원을 폐쇄했다는 연락을 못 받고 왔는데 헛걸음했다"며 "은평 성모병원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니 불안하다"고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말했다.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김모(70)씨도 "가족 한 명이 한 달 전부터 은평 성모병원에서 수술 일정이 잡혀 있었다"며 "은평 성모병원을 옮기는 것도 고려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은평구는 공공 및 다중이용시설, 지하철 등으로 방역 소독을 확대하고, 선별진료소에 음압텐트를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은평 성모병원 확진자 이동동선 및 접촉자 파악이 완료되는 대로 추가 대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