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8(수)
center
국토교통부는 최근 평택 스마트팩토리 신축공사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사고 장비와 유사한 형식을 띠고 있는 장비에 대해 수시검사 명령을 내린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국토교통부는 최근 평택 스마트팩토리 신축공사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사고 장비와 유사한 형식을 띠고 있는 장비에 대해 수시검사 명령을 내린다.

24일 국토부에 따르면 앞서 20일 평택 스마트팩토리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 메인 지브(크레인의 수평 팔)가 꺾이면서 추락해 인근 작업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평택 사고는 지브 간 연결핀의 빠짐 방지용 역할을 하는 볼트가 빠진 상태에서 크레인을 사용하던 중 핀이 빠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국토부는 사고발생 기종과 유사한 형식의 연결핀 고정방식의 장비(13개 형식 405대)에 대해 시·도에 수시검사 요청을 하기로 했다.

수시검사는 성능이 불량하거나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건설기계의 안전성 등을 점검하기 위해 수시로 실시하는 검사다.

국토부는 유사 장비의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전문건설협회 등 관련 기관에 건설 현장의 사용 자제를 요청할 계획이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