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8(수)
center
코로나19 확산에 경기침체 우려 제기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의 자회사인 무디스 애널리틱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 가능성을 종전 20%에서 40%로 올렸다.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마크 잰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25일(현지시간) 투자자 메모에서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억제될 가능성이 점차 희박해지면서 팬데믹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잰디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발전하면 세계 경기침체를 유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최근 코로나19는 중국을 벗어나 한국과 일본, 이탈리아, 이란 등에서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직 이번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분류하지는 않았다.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코로나19가 올해 봄까지 중국 내에서 잡히더라도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보다 1.0%포인트 하락한 5.4%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