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6(월)
center
최영조 경산시장, 정세균 총리에게 마스크 공급 등 지원 건의[사진=경산시]
[글로벌경제신문(경산) 황경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7일 오후 경산시 영남대를 현장 방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영남대 대회의실에서 최영조 경산시장과 서길수 영남대총장 등을 만나 경산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듣고, 대학의 중국유학생 관리 등 체계적 감염병 예방활동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 최영조 경산시장은 현재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시와 청도군에만 마스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다며, “경산시는 28만명의 시민이 생활하고 10개 대학에 10만명 대학생이 정주하는 도시로서, 신천지 관련 확진자가 경북도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전국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시와는 1일 유동인구가 10만5000여명에 달하는 등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을 요청했다.

이에 정세균 총리는“당초 경산시도 검토를 했으나, 인구비율대비 확진자수를 고려하고 있다”라며 “경산시에 마스크가 안정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뜻을 밝혔다.

한편 경산시는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확대 운영 및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장기교육 파견 6급 공무원을 전원 복귀 시키는 등 행․재정력을 총 동원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고 있다.

경북=황경돈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tk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