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31(토)
center
코스모신소재㈜(대표 홍동환)가 MLCC용 이형필름 공장 라인을 풀 가동 중이다. / 사진 출처 = 코스모신소재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코스모신소재㈜(대표 홍동환)가 MLCC용 이형필름 공장 라인을 풀 가동 중이다.

9일 코스모신소재에 따르면, IT업계 시장 부진으로 지난해 2분기 초부터 생산가동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해 왔으나 지난해 3분기 저점 통과 후 급격한 회복세로 돌아 섰고 올해 2월부터 풀 가동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코스모신소재는 그동안 미·중 무역분쟁으로 IT업계의 MLCC 수요 감소와 재고 조정 영향으로 하락세가 지속됐으나 최근 5G중심 수요가 늘어나고 재고도 적정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생산가동률이 완전히 회복됐다. 또 회사는 반도체 시장의 회복과 더불어 MLCC 시장 또한 좋아지고 있어 올해 이형필름 사업전망이 매우 밝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스모신소재 홍동환 대표는 “우리가 올해 전망을 밝게 보는 이유는 MLCC용 이형필름 공장 라인 풀 가동 외에도 주력 사업 부문에서 체질 개선이 완료 되었고 이와 관련한 고객의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는 자체 분석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코스모신소재는 주력사업인 2차전지 양극활물질의 소재를 스마트폰, 노트북 등에 주로 사용되는 LCO계열 양극활물질에서 EV(전기자동차) 및 ESS(에너지 저장장치) 등에 사용되는 중ㆍ대형 배터리 소재인 하이니켈계 NCM 양극활물질로 품목 교체를 완료하고 공격적인 영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국내 굴지의 배터리제조사와 공급을 확대하는 것에 대해 협의가 완료되고 있으며 투자를 통해 설비도 증설 중이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