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사이토카인 폭풍, 과다 분비시 정상세포 공격한다는 뚯

center
대구 17세 소년 사망 원인에 사이토카인 폭풍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 나와.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때아닌 사이토카인 폭풍 실검의 핫이슈로 올랐다.

이는 대구 17세 소년 사망의 원인이 사이토카인 폭풍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현재 다양한 연령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18일 오전 11시15분께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17세 A군이 숨졌다. 폐렴 증세를 보이던 A군의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며,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진 후 네 번의 유전자 검사를 통해 음성 반응을 확인했으나, 유전자 검사 하나에서 양성 소견이 나왔다.

이에 대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하나의 양성을 어떻게 판독하느냐에 따라 (사망 요인이) 달라질 것”이라며 “현재는 미결정 판단으로 검체 검사를 통해 확진 여부가 나오면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A군의 사망으로 코로나19가 기저질환이 없고 젊고 건강한 사람에게도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켜 위험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후 5시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사이토카인 폭풍’이 상위권에 올라오면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인체엑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면역 물질인 사이토카인이 과다하게 분비돼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현상을 말한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전 세계적으로 5000만 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1918년 ‘스페인 독감’과 최근의 ‘신종플루’(H1N1), ‘조류인플루엔자’(H5N1)의 주요 사망 원인으로 간주된다.

특히 사이토카인 폭풍은 면역 반응의 과잉으로 나타나는 증상이기 때문에 면역력이 높은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더 높다. 지난 2015년 국내에서 메르스 감염자가 확산할 때도 기저질환이 없는 젊은 연령대에서 상태 악화를 보이는 환자들이 나오자 의료계에서는 이 현상의 원인으로 사이토카인 폭풍을 거론한 바 있다.

중국 의료진은 지난달 말 신종 코로나 초기 확진 환자 41명을 조사한 논문에서 일부 중환자에서 감염병 진행 속도가 빠르고 항바이러스제 등 치료가 효과를 보지 못한 것이 ‘사이토카인 폭풍’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월 의학 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실린 연구를 보면 "(코로나19) 중증환자 중 일부에서 사이토카인 폭풍이 관찰됨"이라고 실렸다. 그렇다보니 나의 면역체계가 오히려 내 몸을 공격할 수도 있다.는 폭발적 여론에 일면서 사이토카인 폭풍에 대한 젊고 건강해도 바이러스에 두려움이 커져가고 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