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5(일)
center
기아차 박한우 사장.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기아자동차 박한우 사장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사업 차질이 불가피하겠지만, 다양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으로 조기에 경영안정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날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사장은 "올해 자동차 시장은 미국, 유럽 등 선진시장의 수요 둔화에도 중국, 인도, 아세안 등 신흥시장 회복으로 소폭 상승하는 전망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존 전망치가 수정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아차 역시 사업 차질이 불가피하겠다"고 전했다.

박 사장은 앞으로 자동차 산업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비중 확대, 전기차(EV) 신모델 출시 증가, 유럽의 이산화탄소 규제 강화, 모빌리티 시장 규모 성장 등으로 경쟁이 한층 심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런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기아차는 '플랜 S' 실행과 미래 재원 확보를 위한 수익성 제고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기아차가 발표한 중장기 미래 전략인 '플랜 S'는 6년간 29조원을 투자해 2025년 영업이익률 6%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아차는 2025년까지 전 차종에 걸쳐 11개의 EV 풀라인업을 갖추고 전체 판매 물량의 25%를 친환경 차량으로, 그중 절반은 순수 전기차로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차질없이 시행할 계획이다.

또 EV를 활용한 친환경 통합이동서비스(MaaS) 사업과 목적기반 모빌리티(PBV) 사업 진출 등을 통해 기업 간 거래(B2B) 고객군 확대를 꾀한다. 또한 미래 재원 확보를 위해 쏘렌토, 카니발 등 레저용 차량(RV) 신차를 성공적으로 출시해 수익성을 극대화하고, 북미, 유럽 등 주력 시장에서 내실을 강화하고 신흥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할 방침이다.

박 사장은 고정비 합리화, 품질 비용 최소화 등을 통한 원가경쟁력 강화와 함께 민첩한 경영체계 구축을 위한 전사 조직체계·프로세스 개선 등도 약속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