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5(일)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맞은 기업들을 위해 100조원 상당의 긴급자금을 투입한다. 세계 경제 위기에 대한 우려 속에서 국내 기업들의 도산을 막고 동시에 고용을 안정화시키기 위한 '특약처방'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2차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난주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서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 자금"이라며 "우리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 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위기를 겪는 기업과 금융시장에 총 10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수준을 넘어 중견·대기업으로 확산하고, 음식·숙박·도소매·서비스업과 항공, 관광 등 업종을 넘어 제조업 등 주력 산업으로 이어지면서 대응 범위와 규모를 대폭 키운 것이다.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경영안정자금으로 29조1000억원의 자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책은행과 보증기관 등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금액을 21조2000억원 확대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로 혼돈에 빠진 자금시장에는 총 48조원을 공급한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조성해 회사채시장과 기업어음(CP) 등 단기자금 시장의 신용 경색도 완화한다. 유동성 위기에 봉착한 기업을 돕고 위해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CBO)과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통해 17조8000억원을 공급한다.

증권시장안정펀드는 총 10조7000억원으로 조성해 급락하는 증시에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이 더 급속도로 나빠질 수 있다. 기업의 어려움에 정부가 발 빠르게 지원하는 이유도 궁극적으로는 고용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의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개인에게는 생계 지원이자 기업에는 비용 절감으로 고용 유지를 돕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들과 국민들께 힘이 될 수 있도록 오늘 회의에서 신속히 매듭을 짓고 4월부터 바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

이어 "세계경제가 위기다. 끝이 언제인지 가늠하기가 어렵다"며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받는 타격이 매우 크다. 특히 생산과 투자의 주체로서 우리 경제의 근간인 기업이 큰 위기에 직면해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것이 정부의 결연한 의지"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에 들이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이라며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신속하고 분명하게 보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