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7(일)
center
한은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한국은행은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에 따른 1차 달러 공급이 이르면 내주 중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은 고위 관계자는 25일 "현재 미 연준과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며 금주 중 본계약서를 작성하고 다음주 중 자금을 공급하는 일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협의 사항이 많지만 전반적으로 큰 어려움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은은 지난 19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와 양자 간 통화 스와프 계약을 600억달러 규모로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연준과의 협의 내용은 주로 공급 방식에 관한 사항으로 1차 공급금액, 공급방식, 금액 등이다.

통화스와프 전체 한도는 600억달러지만 한 번에 이를 모두 공급하는 것은 아니며 몇 차례에 걸쳐 나눠 공급하는 방식이다.

한은과 연준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고조된 2008년에도 3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5차례 입찰을 실시해 총 164억달러를 시장에 공급했다.

1차 공급액은 40억달러였다.

한은 관계자는 "1차에서 상당 규모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금융위기 때 1차 공급액보다는 훨씬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통화 스와프를 통해 조달한 달러화가 내주 중 국내 외국환은행들에 공급되면 최근 환율 폭등의 원인이 된 '달러화 가뭄'과 금융시장의 불안감도 상당 부분 해결이 될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