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5(일)
center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왼쪽 두번째)과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왼쪽 세번째)이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대문시장 소상공인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손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행장과 해결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우여곡절 끝에 공식으로 연임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은 2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손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손 회장은 금융지주로 다시 출범한 우리금융 CEO로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게 됐다.

우리금융은 열린 주주총회에서 손회장의 연임이 최종 의결된 후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한 후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손태승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일체 생략할 것을 주문하고 코로나19 사태로 고객들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을 점검하는 취지에서 전날 정식 취임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에게 남대문시장지점을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손 회장은 남대문시장지점에서만 소상공인 등 300명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했다며 코로나19 피해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시장 내 지점을 직접 선택해 방문했다.

손 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행장과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또 손 회장은 영업점 방문을 마치고 즉시 그룹 CEO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손 회장은 회의를 통해 "현재는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밝혔다.

긴급회의를 마무리하며 손 회장은 자회사들이 지주사와 긴밀히 협조 체계를 갖춰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에도 경각심을 유지하되 코로나로 인한 장기적 경기 침체를 상정하여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며 ‘대응-회복-성장’이라는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