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체코가 지난 24일부터 한국과 체코 간의 직항노선 금지 조치를 해제했다고 주체코 한국대사관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가 확산하자 체코 정부의 조치에 따라 프라하∼인천 노선은 지난 5일부터 중단됐다.

체코 정부는 또 전날 한국을 코로나19 위험 국가에서 제외했다. 체코 정부의 이런 조치는 한국대사관이 체코 당국 및 현지 언론에 한국의 투명한 코로나19 대응 조치와 함께 호전된 상황을 꾸준히 설명했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가 체코에 코로나19 대응 성금 5억원 및 마스크 2만개를 기부하기로 한 점도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체코 당국에 상당한 협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진 한국대사와 양동환 현대자동차 체코법인장은 이날 오후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를 만나 면담할 예정이다.

체코는 외출 시 마스크 등으로 호흡기를 가리도록 의무화해 마스크 수요가 많은 데다, 의료기관에서도 마스크가 부족한 실정이다.

다만, 프라하∼인천 노선 운항이 재개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유럽연합(EU)은 4월 16일까지 외국인 여행객 입국 금지조치를 내린 상황이다. 더구나,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어, 한국에서 오는 관광 수요가 당분간 살아나기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대한항공 측은 노선 운항 금지 조치가 해제된 만큼, 항공편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 측은 정기 노선을 재개하지 않더라도 수요가 있을 경우 특별기를 운항할 계획이다.

독일과 한국 간의 직항 노선이 4월 1일부터 16일까지 끊기는 가운데, 대한항공은 이날 4월 1일 프랑크푸르트∼인천 노선 특별기를 운항하기로 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