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 콤비의 대표작이라고 할 만한 '응답하라' 시리즈와도 궤를 같이하는 작품

center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의 '슬기로운 의사생활'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신원호PD와 이우정 작가의 콤비 플레이가 또 다시 빛을 봤다.

이쯤 되면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의 세계관을 집대성한 작품이라고 해도 되지 않을까.

25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3월 셋째 주(3월 16일∼22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하단 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3위를 차지했다.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의 합작품이다.

이 드라마는 2017∼2018년 방송한 '슬기로운 감빵생활' 뒤를 잇지만,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 콤비의 대표작이라고 할 만한 '응답하라' 시리즈와도 궤를 같이하는 작품이다.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 '응답하라' 시리즈가 당대의 분위기를 환기하는 배경음악을 적극 사용했다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작품 역시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의 작품으로 주인공 5인방을 아예 밴드 멤버로 설정하며 이들이 추억의 노래를 부르게 했다.

1회에선 부활의 '론리 나이트'(Lonely Night), 2회에선 베이시스의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를 선보이며 현재 40대로 설정된 극 중 인물들의 대학생 시절인 1990년대 분위기를 한껏 살렸다.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인 이 작품은 여자 주인공 1명을 두고 펼쳐지는 은근한 로맨스도 관전 포인트다.

2회에서 밝혀진 이들의 이성 관계는 채송화(전미도 분)가 남자친구의 바람 때문에 막 헤어졌고, 이익준(조정석)은 결혼해 아들이 있으며, 양석형(김대명)은 대학교 1학년 때 채송화에게 고백한 적이 있다는 것 정도다.

많은 시청자는 2회 에필로그에서 김준완(정경호)이 바람을 피운 송화의 남자친구를 추궁하는 장면으로 이들 사이 로맨스를 은근히 기대한다.

'응답하라' 시리즈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남편 찾기'만큼은 아니지만, 송화의 파트너가 누가 될지 지켜보는 데서 오는 재미와 긴장감도 상당하다.

앞서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의 '슬기로운 감빵생활'과의 연결 고리도 돋보인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감옥이라는 배경에서 으레 상상하기 마련인 상투적인 장르극을 거부하고 다양한 인간군상을 조명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또한 같은 병원을 배경으로 삼지만, 여느 메디컬드라마와 다르게 의사의 뛰어난 의술이나 병원 내 권력다툼을 거부한다. 대신 대학교 1학년 때부터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는 이십년 지기들의 소소한 일상에 집중한다.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가 '슬기로운 의사생활' 병원 안에서 주인공뿐 아니라 환자와 간호사, 본과 실습생 등 많은 캐릭터의 사연을 담아낸 것도 '슬기로운 감빵생활'과의 공통점이다. 2회에선 외과 레지던트 3년 차 장겨울(신현빈)이 겉으론 무뚝뚝해 보이지만 사실은 환자를 보살피는 데 누구보다 발 벗고 나선다는 성격이 그려지며 주목받았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