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5(일)
center
마곡욕 인근 상권 전경.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는‘LG사이언스파크’를 필두로 대기업과 관련 기업들이 입주해 최근 6~7년 사이 아파트값이 급등한 지역이다. 덕분에 마곡역·발산역 인근의 상가들은 좋은 상권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았고 투자자들의 투자가 이어졌다. 그러나 LG사이언스파크 입주 2년이 지난 현재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은 아직 활기를 띤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26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을 분석한 결과 2020년 1월 기준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 일평균 유동인구는 21만 91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월평균(30일 기준) 약 630만명의 유동인구가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을 찾는 셈이다.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 내 커피전문점 월평균 추정매출은 1343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강서구 월평균 추정 매출 1139만원 대비 204만원 높은 매출이다.

상가정보연구소가 네이버 부동산 매물을 조사한 결과 현재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의 상가(1층) 임대료는 3.3㎡당 10~25만원 평균 약 17만원 수준으로 형성돼 있다. 이는 51㎡ 면적 1층에 커피전문점을 운영한다고 했을 때 임차인이 감당해야 할 월 임대료는 약 247만원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마곡지구 상가는 분양 당시 대기업 입주, 대형병원 개원 등의 호재로 3.3㎡당 평균 3000~5000만원에 분양돼 현재에도 임대료가 인근 지역 대비 비교적 높게 형성돼 있다"며 "이러한 이유로 유동 인구 수는 높은 수준이지만 LG사이언스파크와 가까운 상가를 제외한 공항 대로변에 들어선 상가의 공실은 많은 편이다"고 전했다.

이어 조 연구원은 "마곡지구 공실 문제는 단기간에 해결되기 힘들다"며 "임대인 입장에선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일단 임차인이 감당 가능한 현실적인 임대료를 받고, 우선적으로 공실을 줄이는 것이 손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일 것이다"고 조언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