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10(금)

신라젠, 균주 활용 노하우로 백신개발 속도 낼 것

center
신라젠.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신라젠이 백신개발을 진행중에 있다.

신라젠(215600)이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문은상 신라젠 대표는 26일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에 있는 부산디자인센터에서 열린 제14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천연두를 박멸시킨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재조합해 백신을 개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라젠은 지난 25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Covid19) 핵산을 분양받으며 공식적인 백신 개발에 나섰다.

▶신라젠, 균주 활용 노하우로 백신개발 속도 낼 것

신라젠은 200년 동안 수백만명에게 접종해 천연두를 박멸시킨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돌입했다. 신라젠은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유전자 재조합을 통해 항암제로 개발중이다.

백시니아 바이러스는 와이어스, 웨스턴리저브, 코펜하겐, 리스트, 앙카라 등 여러 종류의 균주가 있다.

신라젠은 이중 백신으로 가장 적합한 균주를 선별해 항원성과 안전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유전자 재조합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중이다. 현재 주요 파이프라인(주력제품군) 중 하나인 ‘펙사벡’은 와이어스 균주를 통해 개발된 항암치료제다.

문 대표는 “신라젠은 이번에는 다른 형태의 유전자 재조합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을 개발하는데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매개체(viral vector)로 사용할 경우 여러 가지 장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선 매개체의 지놈 사이즈가 크기 때문에 코로나19의 스파이크 단백질(spike protein)을 포함한 여러 가지 부분을 탑재할 수 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물질로, 이 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침입할 때 활용되는 단백질이다.

이 경우 항원성이 커지게 돼 인체에 주사할 경우 코로나19에 대한 항체가 잘 생기게 된다는 것이다. 항원성이란 생체 내에 침입했을 때 그 조직 세포를 자극해 항체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항원성이 있는 물질을 항원이라고 한다.

또 코로나 바이러스의 돌연변이 빈도가 적은 부분을 매개체에 탑재하게 되면, 돌연변이 바이러스에 효과 있는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문 대표는 “신라젠은 백시니아 바이러스의 다양한 변경 및 생산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신라젠은 이를 통해 다른 회사들보다 코로나19 백신의 개발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라젠, 펙사벡 면역항암제 개발에도 박차

신라젠은 펙사벡의 미국 임상 대상 확대에서도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신라젠은 현재 미국 바이오기업 리제네론의 면역관문억제제(면역항암제) ‘리브타요’와 펙사벡을 함께 쓰는 병용요법 임상을 진행 중이다.

그간 면역관문억제제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해왔지만, 앞으로는 면역관문억제제 치료에 실패한 환자를 더해 임상에 나선 것이다.

신라젠은 지난 25일(한국시간) 미국암학회(AACR)에서 신장암 병용임상(펙사벡+리브타요) 연구가 초록으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신라젠은 자세한 내용은 추후 학회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문 대표는 “신라젠은 분명 지난 실패(펙사벡 간암 임상 3상 조기종료)는 아프지만, 세계적인 항암제는 특정 항암제 개발에서 실패하고 있다”며 “신라젠은 실패를 교훈 삼아 펙사벡의 상용화를 위해 임직원들은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펙사벡은 표적함암제와 비조합임을 확인했지만 면역관문억제제로 효능이 있음을 입증하기 위해 신장암 대상 병용 임상을 추진중”이라며 “신라젠은 앞으로 주주들의 기대와 격려에 부응하기 위해 연구 현황을 공개하고, 암환자들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그날을 위해 파이프라인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신라젠의 주주 수는 총 16만8783명이며, 이날 현장 참석 및 전자투표, 위임장 제출 등을 포함해 총 2848명이 주총에 참석했다. 신라젠 참석주식수는 1997만3055주로 의결권 있는 주식수의 28.1%에 해당한다. 이날 신라젠 주총에서는 감사보고, 영업보고,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실태 보고 건 등이 의결됐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