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30(토)
center
CJ ENM 사옥.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CJ ENM에서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옥 전체가 폐쇄됐다.

CJ ENM 측은 28일 "금일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옥에서 근무하고 있던 CJ ENM 임직원들은 안내 방송에 따라 건물 밖으로 대피했으며 회사측은 긴급 방역에 나섰다.

CJ ENM은 지난달 27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또 부득이하게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