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사전 긴급사용승인 번호 부여돼 FDA 잠정 승인…"추가 승인업체 있을 것"

center
국내업체가 개발한 코로나19 진단용 키트.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정부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잠정 승인을 받은 국내 업체 3곳은 진단키트를 미국에 수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잠정승인인데 정식승인 전이라도 미국 수출이 가능하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미국은 우리측에 '사전(Pre) 긴급사용승인(EUA) 번호가 부여됨으로써 잠정(Interim) FDA 승인이 이뤄졌다'고 통보했다"면서 "이번 조치로 미국에 바로 수출이 가능한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진단키트 생산업체 3곳이 FDA로부터 긴급사용승인 절차상 사전 승인을 획득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하다고 발표했지만, 정식 승인까지 절차가 더 남아있는데 서둘러 발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 당국자는 "오늘 아침 미국 백악관과 교신을 해 '조만간 조달절차가 개시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받았다"면서 "계약이 되고 물량이 준비되면 바로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상 FDA 승인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데, 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 상황임을 고려해 '잠정 승인'만으로도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는 게 정부의 판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잠정 승인을 받은 업체 3곳은 국내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5개 업체와 수출승인만 받은 7개 업체 중에 있다. 국내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업체가 아닌 곳 중에서도 미국의 '잠정 승인'을 받은 곳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27일 이런 사항을 미국 측으로부터 통보받고 이튿날 이를 언론에 알렸지만, 정작 해당 업체 3곳은 공개되지 않았고 해당 업체에도 이를 통보하지 않아 현장에서 혼선이 생겼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백악관과 추가 소통을 통해 '조만간 조달절차가 개시된다'는 점을 확인했고, 이르면 이날 오후 해당 업체에 미국의 '잠정 승인'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하루 정도를 언론에 미리 진전이 있다고 설명한 것인데, 해당 업체에 알려드리는 게 큰 의미가 있을까 모르겠다"면서도 "미국 측도 선정한 업체들이 미국에 조달하려면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해당 업체들에 (한국 정부가) 통보하는 것에 동의했다. 해당 업체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들 3개 업체 외에도 "향후 추가로 승인이 날 가능성이 있는 업체들이 있다고 듣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