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오상헬스케어 코로나19 진단키트/사진출처=오상헬스케어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오상자이엘 자회사인 오상헬스케어는 코로나19 진단키트(GeneFinder™ COVID-19 Plus RealAMP Kit)에 대해 러시아/아르헨티나 등과 대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러시아와는 250만 명분에 대해 계약을 체결했으며 1차 50만 명분은 이번 주말부터 선적할 예정으로 순차적으로 선적해 나갈 예정이다. 아르헨티나와는 400만 명분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아르헨티나 식약처 인증까지 마치고 선적일정을 협의 중이다..

또 미국향 1차 5만명 분에 대해 지난주 선적을 진행했으며, 외교부와 공조를 통해 쿠웨이트 20만 명분에 대한 계약도 체결했다. 그 외 이집트, 인도 등 대사관과도 공급계약 체결 및 계약 수량을 협의 중이다.

오상헬스케어 관계자는 "향후 대규모 해외 추가 수주에도 진단키트 공급에 전혀 문제가 없도록 생산시스템 및 생산능력을 확대해 놓은 상태"라며 "진단키트 수출 시 계약금을 수령한 후 선적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상헬스케어는 각종 성인병 및 바이러스 질병진단 의료기기 전문업체로 현재 K-OTC 장외시장에 등록돼 있으며, 정부가 선정한 월드클래스 300 히든챔피언 강소기업이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