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광주광역시청, 뾰족한 대응 수단 없어 지역민 불안감 커져

center
광주광역시청 코로나 확산 우려 커.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광주광역시청과 전남지역에서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연일 이어지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광역시청 등 이 지역은 그동안 다른 시도에 비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현저히 낮았지만, 최근에는 해외입국자가 감염자 증가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어 정부 차원의 강력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광주광역시청과 전남도는 정부보다 높은 강도의 대응 방안을 내놓고 있으나 해외입국자들의 방문 자체를 막을 수 없는 만큼 뾰족한 대응 수단이 없어 지역민의 불안감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광주광역시청과 전남의 총확진자 수는 1일 오전 현재 38명으로 광주 24명 전남 14명이다. 광주광역시청은 해외 유입 관련이 14명으로 가장 많고 신천지 관련이 9명이며 나머지 1명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전남 확진자 중 해외입국자는 6명이지만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감염 확산 추세는 더 위협적이다.

1~14번 환자 중 최근에 발생한 10번 이후 환자 중 4명이 해외입국자들이다.

해외 입국 관리대상자들도 앞으로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광주광역시청의 경우 유럽 입국자 의무격리 정부지침 적용 시점인 3월 22일 이후 133명이 들어왔고 미국은 3월 27일 이후 97명이 들어왔다.

그 이외 지역에서는 545명이 입국했다고 신고했는데 신고하지 않은 사람이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한다.

전남도 전달 29일 기준으로 집계한 해외입국자는 유럽 81명 미국 19명 등 100명이다.

이 중 70명은 음성, 나머지는 검사 중이거나 대기 중인데, 마찬가지로 유럽 미국 이외 지역 입국자들은 별도 집계가 없는 상태다.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이 이처럼 현실화하자 광주광역시청과 전남도는 고강도 대책을 세워 대응하고 있다.

정부는 모든 입국자들에 대해 2주 자가격리 방침을 내렸지만, 광주광역시청과 전남도는 강제격리 조치까지 발동했다.

광주광역시청은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는 생활치료센터로 입소해 3일간 의무격리하고 진단검사를 한다.

그 밖의 해외 입국자들은 귀가 후 2주간 의무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전남도는 한 발 더 나가 모든 해외입국자를 사흘간 강제격리한다.

입국자 전원을 도에서 관리하는 생활치료센터에 3일간 격리해 전원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까지 내렸다.

사흘간의 강제격리 중 양성판정이 나오면 병원으로 즉시 이송하고 음성 판정인 경우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 같은 대책도 악화하는 코로나19를 피해 들어오는 교민, 유학생 등 해외 입국자가 느는 상황에서 지역 방문 자체를 막는 데는 한계가 있다.

해외 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계속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지자체로서는 한계가 있다"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