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환자 2명이 1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의정부성모병원 내 감염자는 총 12명으로 늘었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환자 2명이 1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의정부성모병원 내 감염자는 총 12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동두천 거주 54세 남성과 남양주 거주 84세 남성으로, 모두 4층 병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동두천 남성은 지난달 22일 발목과 허리 골절로, 남양주 남성은 같은 달 20일 뇌출혈로 각각 응급실을 거쳐 입원했다.

보건당국은 이들 2명과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층 병실 간병인과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84세 남성이 이 간병인의 도움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이 병원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8명이다. 지난달 29일 양주 베스트케어 요양원 입소자 A(75·남)씨가 폐렴이 악화해 이송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확진 판정 약 4시간 만인 지난달 30일 새벽 숨졌다. 이후 이 병동 8층에 입원해 있던 82세 여성을 비롯해 환자, 간호사, 간병인 등 11명이 잇따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른 지역에서 진단 검사를 받아 의정부시 집계에서는 빠졌지만 인천 옹진군 공무원 세자매와 파주 거주 60세 남성, 서울아산병원 9세 환아, 철원 70대 남성 등 6명도 이 병원과 관련이 있다.

옹진 세자매는 지난달 이 병원 8층에 입원 치료 중 숨진 어머니 임종을 지켰으며, 파주 60세 남성은 지난달 18∼27일 같은 층에 입원했다. 9세 환아는 이 병원 응급실을 거쳐 갔으며, 철원 70대 남성은 부인이 이 병원 간병인으로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병원은 이날부터 3일까지 일정으로 폐쇄한 가운데 의료진, 직원, 보호자, 입원환자, 협력업체 직원 등 2천500여 명을 전수 검사 중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전수 검사 결과가 절반 정도 나왔는데 2일까지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작지 않아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