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윤석열 검찰총장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신임 검사들에게 "악성 진화하는 반문명적 범죄에 엄정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신임 검사들에게 "악성 진화하는 반문명적 범죄에 엄정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총장은 1이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10명의 신고식에서 "여성, 아동, 장애인과 힘없고 소외된 약자를 지켜내는 것은 신임 검사들에게 부여된 헌법적인 사명"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안타깝게도 최근 여성, 특히 청소년의 성을 착취하여 불법 영상물을 배포한 'n번방' 사건이 발생했다"며 "반문명적 범죄에 엄정 대응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세심한 보호와 지원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 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총장은 이번 사건을 '반문명적·반사회적 범죄'로 규정하며 "검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다각적이고 근본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하라"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범죄의 첨단화 추세 속에서 '배우고 성찰하는 검사'가 되어달라고 부탁했다. 윤 총장은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범죄의 적발과 이에 대한 대처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검사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꾸준히 실무 능력을 연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자로서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정직과 청렴을 꼽았다. 윤 총장은 "업무에서나 사생활에서나 한 점 부끄러움 없이 행동해야 한다"며 "항상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면서 사명감과 자부심으로 무장해달라"고 강조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 통과 등으로 향후 형사사법시스템에 큰 변화가 예고된 것과 관련해서는 "근본적으로 여러분들이 공부하고 익혔던 형사사법의 본질이 어떤 것인지 생각하면서 새로운 제도 변화에 신속히 적응해달라"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