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테마섹, 셀트리온(257만주) 셀트리온헬스케어(221만주) 블록딜 매각

center
주) 2019년 3분기말 기준, 신한금융투자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이 6300억원 이상의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지분을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한다.

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날 장 마감 이후 테마섹의 자회사 아이온인베스트먼트는 셀트리온 지분 257만주(1.9%), 셀트리온헬스케어 221만주(1.5%)를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하기 위해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진행했다.

블록딜 주관사는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과 모건스탠리가 맡았다.

셀트리온의 할인율은 이날 종가(19만8000원)보다 8.0~9.8%,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종가(7만9000원)보다 7.0~8.8%로 책정됐다.

테마섹은 2018년 3월 셀트리온 1.8%, 셀트리온헬스케어 2.1%를 블록딜 방식으로 팔았다.

뒤이어 그해 10월 셀트리온 보유지분 2.7%를 블록딜로 매각했으며, 12월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1.12%를 장내매도했다.

이번 블록딜이 완료되면 테마섹은 최대 63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남은 지분은 셀트리온 약 7.6%,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약 7.9%가 된다.

테마섹이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지분 일부를 블록딜로 매각함에 따라 주 종목의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8년 두 차례에 걸친 블록딜때도 블록딜 이후 주가가 약세를 면치 못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