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박애리 나이에 정신과 상담까지

center
핀현준의 아내 박애리 나이가 관심을 끌고있다. 사진제공=살림남2 제공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한 박애리 나이에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머니S에 따르면 올해 44세인 팝핀현준의 아내 박애리의 나이가 관심을 끌고있다. 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박애리가 시어머니와 정신과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문의는 박애리에게 “남편에게 불만이 하나도 없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박애리는 “불만이 없다기 보다는 그럴 만하다고 생각한다. 조금 다른 부분이 있으면 그건 남편이랑 나랑 생각이 다른거지 남편이 잘못했다는 생각은 안 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하지만 시이머니는 “'쟤가 왜 저기서 가만히 있지? 도대체 부족한 애야, 속이 깊은 애야’ 싶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그러자 박애리(나이)는 “남편이 둘만 있는 장소에서는 저한테 살갑고 더 잘해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문의는 “남편이 ‘나이든 것 같아’라고 하면 보통의 부인은 굉장히 기분 나빠 한다. 부인의 경우는 이것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남편이 문제의 행동을 고치지 못하는 거다”고 진단했다.

이야기를 듣던 박애리는 돌아가신 어머니에게는 모든 이야기를 털어놨다고 밝히며 감춰뒀던 속내를 고백했다. 박애리(나이)는 “좋았던 일도 꾸지람 들었던 일도 다 얘기했다. 그럼 엄마께서 그걸 좋아하셨다. 어렸을 때는 엄마 웃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 엄마가 고단해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말씀드리면 엄마가 미소 지으셨다. 그게 저의 삶의 기쁨이자 목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애리(나이)는 “근데 엄마 돌아가시고 사실 제가 지금 살고 있는 내 삶을 그만둬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27살 때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어머니의 얼굴을 마지막으로 보는 순간 ‘따라가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 전까지는 앞만 보고 달렸는데 어머니가 돌아가시니까 이제 내가 이거(국악) 잘해서 뭐하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