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유성둔곡지구 서한이다음 투시도. (사진=서한)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브랜드', '중소형', '대단지'가 분양흥행 키워드로 부동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영향으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자, 다양한 장점이 결합된 아파트로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수요자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브랜드 아파트는 평면과 설계, 커뮤니티시설 등에서 우수한 상품성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입주 후에도 서비스 관리가 철저하다. 대기업 건설사와 지역을 대표하는 건설사가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이와 함께 1000가구 이상 규모의 대단지도 분양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넓은 대지 면적으로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유리하고, 많은 인원이 거주하고 있는 만큼 주변 교통망 개선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한 개발이 이뤄질 확률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또한 전용 84㎡ 이하 중소형 아파트는 ‘국민평형’이라고 불릴 만큼 실수요자들의 중심으로 분양 열기가 뜨겁다.

지난해 분양시장에서 이러한 조건을 모두 충족한 아파트들은 지방에서도 높은 청약 경쟁률을 나타냈다.

HDC현대산업개발과 SK건설이 지난해 12월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2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을 통해 선보인 ‘광주 계림 아이파크 SK뷰’(1715가구)는 평균 67.8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이 모두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특히 중소형으로 분류되는 전용 84㎡은 157.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단지 내 가장 높은 모습을 보였다.

앞서 같은 해 5월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이 경남 양산에 선보인 '사송 더샵 데시앙'(1712가구)은 평균 8.55대 1의 청약경쟁률로 1순위 마감을 달성했다. 해당 단지의 최고 경쟁률도 전용 84㎡에서 나왔다. 전용 84㎡A는 148세대 모집에 2552명이 청약을 신청해 17.24대 1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서한은 이달 중 대전광역시 유성구 둔곡동 일원에서 '유성둔곡지구 서한이다음'을 분양할 예정이다. ‘유성둔곡지구 서한이다음’은 대전광역시 유성구 둔곡동 일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A1, A2블록에 위치한다. 1단지(A1블록)는 전용 59㎡ 816가구, 2단지(A2블록)는 전용 78~84㎡ 685가구로 총 1501가구 규모의 중소형 대단지 아파트다.

중흥건설그룹 중흥토건도 이달 부산에서 ‘부산사상 중흥S-클래스 그랜드센트럴’을 선보일 예정이다. 덕포1구역 주택 재개발 단지로 부산 사상구 덕포동 220번지 일대에 위치하며, 지하 3층~지상 최대 38층 14개동, 전용 39~99㎡ 총 1572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일반분양은 전용 59~84㎡ 952가구다.

두산건설은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성4지구 도시개발구역(성성동 734번지 일원)에 '성성 레이크시티 두산위브'를 이달 분양한다. 전용 59~74㎡의 실수요자 선호도 높은 중소형으로만 구성된 대단지 아파트로, 지하 2층~지상 29층 11개동, 총 1468가구다.

신영과 GS건설은 오는 5월 울산에서 '울산 지웰시티 자이'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울산 동구 서부동 일원에 위치하며, 전용 59~107㎡ 총 2687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전용 84㎡ 이하 중소형이 전체의 96%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