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및 구·시·군의 장 재·보궐선거 후보자토론회를 2일부터 사전투표일 전일인 9일까지 집중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 제82조의 2에 따르면 후보자토론회는 선거운동기간 중(4. 2~14) 지역구국회의원선거와 구·시·군의 장 재·보궐선거 후보자를 대상으로 1회 이상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초청대상 선정은 국회의원 5인 이상 정당이 추천한 후보자 △직전 선거에서 전국 유효투표총수의 100분의 3이상을 득표한 정당이 추천한 후보자 △언론기관이 실시하여 공표한 여론조사결과를 평균한 지지율이 100분의 5이상인 후보자 등이며, 여론조사는 선거기간개시일 전일인 4월 1일까지 실시·공표한 결과를 반영한다.

유권자 주제질문 공모와 정당․사회단체․학회 등을 통해 수집한 의제를 심층 검토, 전체 위원회의에서 토론회 주제를 선정하는 등 다양한 유권자들의 의견을 반영했다.

특히, ‘코로나19’로 토론회 등이 선거운동의 중요한 수단이 되었으며, 유권자들이 후보자의 공약을 바로 알고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모든 토론회를 사전투표일 전에 개최한다.

한편,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이 정강·정책을 알릴 수 있도록 공직선거정책토론회를 총 3회 개최했으며,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미래한국당이 참여했다.

방송일에 토론회를 시청하지 못한 유권자들은 모바일과 인터넷(debates.go.kr), 유튜브·네이버TV(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등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후보자토론회를 통해 이번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유권자 중심의 정책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시청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