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30(토)
center
쌍용자동차 앞날에 빨간불이 켜졌다. 쌍용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약 2300억원의 신규투자를 철회한 것. 다만 향후 3개월 동안 최대 400억 원의 일회성 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쌍용자동차 앞날에 빨간불이 켜졌다. 쌍용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약 2300억원의 신규투자를 철회한 것. 다만 향후 3개월 동안 최대 400억 원의 일회성 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쌍용차 모기업인 인도 마힌드라 그룹의 자동차 부문 계열사 '마힌드라 & 마힌드라'는 3일(현지시간) 특별이사회를 개최하고 쌍용차에 신규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마힌드라는 이사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여러 사업 부문에 자본을 배분하는 방안을 논의한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마힌드라 측은 "쌍용차 노사가 향후 3년간 필요한 5000억원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마힌드라에 요청한 신규 자본 투입이 논의됐다"며 "이사회가 오랜 심의 끝에 현재와 예상 현금흐름을 고려해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쌍용차에 자금을 마련할 대안을 찾을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사회는 쌍용차가 대안을 모색하는 동안 사업 운영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마힌드라 경영진이 향후 3개월 동안 최대 400억원의 일회성 특별 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마힌드라는 "쌍용차가 자본적 지출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하고,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모든 자금 외 이니셔티브를 계속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힌드라는 지원안으로 ▲ W601 플랫폼과 같은 마힌드라의 신규 플랫폼에 자본적 지출 없는 접근 ▲ 쌍용차의 자본적 지출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 프로그램 지원 ▲ 현재 진행 중인 자재비 절감 프로그램 지원 ▲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 지원을 들었다.

마힌드라는 "9년간 원활하게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협력해준 노조의 노고에도 감사한다"며 "노조가 코로나19로 촉발된 위기의 규모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1월 방한해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을 만나고 평택공장에서 직원 간담회를 했다. 당시 고엔카 사장은 이사회 승인 후 2천300억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언급하는 등 2022년까지 흑자 달성에 강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