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30(토)
center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로 숨진 5명 모두가 60대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로 숨진 5명 모두가 60대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중이던 86세 여성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한 양로원과 관련됐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75세 싱가포르 여성과 64세 인도네시아 남성이 코로나19로 각각 숨졌고, 지난달 29일과 31일에는 70세 싱가포르 남성과 68세 인도네시아 남성이 같은 바이러스로 차례로 사망했다.

이들은 대부분 심장병과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등의 지병을 앓고 있었다. 싱가포르 정부는 한 양로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뒤 이달 말까지 관련 시설에 대한 외부 방문객 출입을 금지했다.

노인들은 특히 코로나19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나 프랑스에서는 양로원이나 요양원 등 노인들이 많은 곳에서 수백 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오기도 했다.

한국에서도 지난 2일까지 사망자 중 80대 코로나19 환자들의 치명률(치사율)이 18%를 넘었고, 70대도 7%를 넘어 전체 평균 치명률 1.69%보다 훨씬 높았다.

한편 싱가포르에서는 전날 65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천114명으로 늘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