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30(토)
center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선거운동 개시 후 첫 주말인 4일 지역구 경쟁자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에 대해 "우선 저부터 황 대표와 생각이 다르더라도 미워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선거운동 개시 후 첫 주말인 4일 지역구 경쟁자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에 대해 "우선 저부터 황 대표와 생각이 다르더라도 미워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종로 명륜동 명륜새마을금고 앞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황 대표를 너무 미워하지 말아 달라. 그리고 (황 대표 지지자들도) 저 이낙연을 미워하지 말아 달라. 우리는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혹시 제 마음속에 (황 대표를)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온다면 입을 꾹 다물고 반드시 참겠다"며 "그래서 이 위기의 강을 건널 적에 국민 한 분도 외면하지 않고 함께 건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민 모두 고통을 겪는 상황에서 여야가 대립이 아닌 협력하자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계곡은 아직도 우리 앞에 입을 크게 벌리고 있다. 이 계곡을 건너가야 한다"며 "위대한 국민을 믿고 우리 앞에 놓인 위기의 강, 고통의 계곡을 국민 어떤 분도 낙오하지 않고 건널 수 있도록 모두 손을 잡아야 한다. 서로 이해하고 미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앞에 놓인 전선은 2개다. 하나는 코로나19라는 본 적도 없는 해괴망측한 전염병과 싸우는 것이고, 또 하나는 코로나19로 생긴 우리 경제의 위축과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는 전쟁"이라며 "세계 어느 나라보다 우리가 더 빨리 이겨낼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 우리 국민이 너무 위대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방역체계 또는 방역기술을 본받아간 나라가 세계 121개 나라다. 대단한 일"이라며 "생각이 다른 분이 있을 수 있지만 저는 제 양심을 걸고 정부에 수고한다고 말하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종로 지역 발전과 관련해서는 "한편으로는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또 한편으로는 현대의 역동성과 매력을 발산하는 지역이 되면 후대에 가장 자랑스럽고 풍요로운 종로를 물려줄 수 있다"며 대학로 공연예술공간 발전, 이화동 교통편의 증진, 낙원동 문화광장 조성 등의 공약을 내놨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