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30(토)
center
정부가 지난달 22일부터 추진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 사진 출처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정부가 지난달 22일부터 추진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한 결과, 극단적인 업장폐쇄나 이동 제한 조치를 하지 않고도 감염 확산 차단 효과가 분명히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수가 지난달 6일 37건(19.8%)에서 31일에는 3건(6.1%)으로 감소했고 조치 10일 전 11건이던 신규 집단 발생 건수도 조치 뒤 10일간 4건으로 63.6% 줄었다.

중대본은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사례도 작은 규모로 통제할 수 있었다"면서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구로만민중앙교회의 경우 온라인 예배로 전환해 수천명 규모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는 게 중대본의 설명이다. 평소 이 교회 현장 예배에는 4천~5천명이 참여한다. 서울 구로구 콜센터 집단발병에서도 확진자 중 어린이집, 노인전문병원 종사자가 있었으나 어린이집과 병원이 모두 휴원 중인만큼 추가 전파를 방지할 수 있었다.

정부는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설 운영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를 동시에 유도하고 있다. 이 기간이 끝나면 일상·경제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으로 넘어간다는 방침이었으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의미 있는 수준으로 줄지 않아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을 2주 연장하기로 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