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2(화)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7명의 새삶주고 떠나

center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군.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제주소년 장기기증 소식이 전해졌다.

고홍준(9) 군이 지난 6일 심장과 간장, 신장과 장기 등을 장기기증해 7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나 주변 사람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내 아들로 태어나줘서 고마워. 엄마는 앞으로도 홍준이를 사랑할 거고 평생 기억하고 있을게. 멀리서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면 네가 오는 거라 믿으며 살아갈게. 사랑하고 고마워."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군의 어머니는 자신의 모든 것을 또래 아이들에게 주고 간 아들에게 이렇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제주소년 장기기증 초등학교 4학년인 고홍준 군은 누구보다 학교에 가는 것을 좋아하던 어린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학교에 가지 못한 것을 아쉬워 하며, 새로운 반 친구들을 무척이나 보고 싶어 했다.

평소 특별히 아픈 곳 없이 건강했던 제주소년 장기기증자 고홍준 군은 지난 1일 집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갑작스러운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군은 곧바로 구급차를 통해 이송돼 제주대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5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제주시 화북초등학교에 다녔던 고홍준 군은 2010년 3형제 중 막내로 태어났다.

휘파람 부는 것을 좋아해 멀리서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면 홍준이가 오는구나 하고 알 수 있을 정도로 흥이 많은 어린이였다고 한다.

음악적 재능도 뛰어나 학교 관악부와 화북 윈드 오케스트라에서 호른을 연주했다.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군은 여느 아이처럼 친구들과 축구를 하며 노는 것을 좋아했고, 맛있는 과자는 꼭 나눠 먹고 재미난 게임이 있으면 친구들과 함께 즐기곤 했다. 또한 논리적인 말로 친구들을 이끌어주는 인기 있는 아이였다.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군의 가족들은 꿈 많은 홍준이를 떠나보내는 것이 너무나 큰 고통이었지만 어디선가 홍준이의 몸이 살아 숨 쉬고, 홍준이가 생전 그랬던 것처럼 다른 아이들을 살리고 떠나는 길을 고심 끝에 결심했다.

나누는 것을 좋아하고 의로운 아이였기에 고홍준 군도 동의했을 거라 생각하며 장기기증을 결심한 것이다.

장례식장에서 만난 아버지 고동헌 씨는 "아이를 자랑스럽게 보내기 위해 장기기증에 동의했고, 아이를 보낸 뒤 하루 수백번 씩 웃었다 울었다를 반복할 정도로 감정적으로 힘든 상황"이라며 "아이의 마지막 가는 길이 나쁜 의도에 쓰이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군이 기증한 장기는 심장, 폐, 간, 신장, 각막 등이다. 심장과 폐, 간, 신장은 지난 6일 또래 어린이 5명에게 이식됐다.

각막도 조만간 대기자에게 이식될 예정이다.

제주소년 장기기증 고홍준 군의 장례식장엔 7일에만 3백여명이 넘는 조문객들이 찾아와 떠난 고 군의 명복을 빌었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홍준이가 쏘아 올린 생명의 불씨는 7명의 생명을 살렸을 뿐 아니라 그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며 "유가족에게 깊이 감사드리며, 천사 홍준이에게도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고홍준 군의 빈소는 제주시 부민장례식장 지하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8일 오전 7시 30분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