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2(화)

코로나 혈장치료, 일부 효과 입증

center
코로나 혈장치료 지침 수일 내 확정.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코로나 혈장치료 지침이 내려질 전망이다.

방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혈장치료 지침을 수일 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치료) 가이드라인 관련해서는 서면으로 전문가들에게 검토를 받고 있다"면서 "며칠 내로 코로나 혈장치료 지침 자체는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환자에게 회복기 코로나 혈장치료를 투입하는 지침은 과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에 만들었던 회복기 혈장 지침을 준용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혈장치료는 감염증에서 회복 중인 환자의 혈장을 다른 환자에게 투여하는 치료법이다.

회복기 환자의 혈액 속에 면역항체가 포함돼 있다면, 감염증의 원인인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2015년 메르스 유행 당시 환자 9명에게 혈장치료를 시도했고 일부 효과가 있다고 보고됐다.

세브란스병원 연구진은 앞서 코로나19 환자 2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 혈장치료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코로나 혈장치료를 받은 환자는 모두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고도 폐렴이 낫지 않았지만, 코로나 혈장치료를 받은 뒤에는 증상이 호전됐다.

이에 대해 권 부본부장은 "이런 결과를 방대본도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었다"면서 "(연구에 참여한) 코로나19 환자 2명 모두 65세 이상의 고령자였고 이 중 1명은 기저질환이 있었는데, 스테로이드와 함께 회복기 혈장을 투입한 결과 증상이 호전됐고 모두 퇴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코로나 혈장치료 효과는 중앙임상위원회를 통해 더 많은 전문가가 검토하고 다시 한번 의견을 교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분석이나 검토 뒤에 회복기 혈장 확보·투입과 관련한 체계가 가동될 수 있게 신속하게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브리핑에서 정은경 본부장도 "코로나 혈장치료를 진료에 적용할지,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 혈장치료 효과와 적용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견해가 엇갈리는 상황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