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2(화)
center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개학과 학습이 잇따라 시행되면서 '노트북'에 대한 관심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출처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개학과 학습이 잇따라 시행되면서 '노트북'에 대한 관심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LG전자와 삼성전자의 노트북 빅데이터 정보량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 기간은 2019년 1~3월(1분기)과 2020년 1~3월(1분기) 두 기간이다.

조사결과 삼성전자와 LG전자 두회사 모두 올해 1분기 '노트북' 키워드의 정보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급증했다.

삼성전자의 경우 올 1분기 정보량이 12만7848건으로 지난해 6만1411건에 비해 108.18% 증가했다.

LG전자는 지난해 3만9281건에서 올해 10만2856건으로 161.85% 껑충 뛰었다.

노트북에 대한 이같은 관심도 급상승은 온라인 개학 외에 최근 기업에서 진행되고 있는 재택근무 화상회의, 언택트 채용 및 대학생 사이버 강의 진행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연구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노트북을 비롯한 IT기기에 대한 관심도는 더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