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3(수)
center
이두순 DMI 대표(왼쪽)와 유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자동차사업실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MI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oosan Mobility Innovation, 이하 DMI)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수소드론의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한다.

DMI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7일 경기도 용인 DMI 본사에서 이두순 DMI 대표와 유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자동차사업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드론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두 회사는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DMI의 수소연료전지팩 및 수소드론 제품 공급, 산업현장에서의 수소드론 활용 솔루션 개발 및 실증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두순 DMI 대표는 “이번 협약은 양사 모두에게 사업 확대의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2시간 이상 드론 비행을 구현한 DMI의 수소연료전지 기술력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마케팅 역량을 더해서 해외시장 확대와 신규 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DMI는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과 수소드론으로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했으며, 지난 1월 이 전시회를 통해 미국 시장 진출을 알렸다.

지난 2월에는 세계은행 주관 ‘아프리카 드론 포럼’에서 수소드론을 선보이고, 이를 활용한 아프리카 물류 인프라 구축에 대해 협의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