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볼빨간사춘기 입장 통해 "법적 대응할 것"

center
음원차트 조작 의혹에 볼빨간사춘기 입장 밝혀.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음원차트 조작에 의혹에 볼빨간사춘기 입장을 밝혔다.

볼빨간사춘기 입장에서 국민의당의 음원차트 조작 주장에 "사실 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8일 소속사 측은 볼빨간사춘기 입장 문을 통해 한 매체를 통해 "음원 순위를 조작한 사실이 없다"며 "크레이티버라는 회사 자체를 모른다. 당연히 마케팅을 의뢰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볼빨간사춘기 입장에서 "(음원 순위 조작 의혹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볼빨간사춘기 입장문에 앞서 이날 김근태 국민의당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언더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며 "조작이 이용당한 1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볼빨간사춘기 입장문에 앞서 김근태 후보는 "조작세력은 의혹이 제기되면 '바이럴 마케팅'이라 해명했지만 이들이 행한건 불법적인 '언더 마케팅'이다"고 지적하며 "이들이 조작한 것으로 확인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알리, 이기광이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작행위를 감추기 위한 방패막이에 가수 아이유가 이용됐다고도 주장했다.

김 후보는 "불법 해킹된 ID 1716개를 곧 공개하고, 이미 파악한 음원 차트 조작세력의 서버 정보와 IP 정보를 수사기관에 제공할 것"이라며 "불법 음원 차트 조작 탓에 정작 조명 받았어야 할 좋은 뮤지션의 음악이 제대로 된 빛을 보지 못했을 것이다. 공정한 경쟁이 자리 잡히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