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이제 전국 10개 도시에서 ‘카카오 T 블루’를 만날 수 있다. / 사진 출처 = 카카오모빌리티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이제 전국 10개 도시에서 ‘카카오 T 블루’를 만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운송가맹사업 자회사인 KM솔루션(대표 류긍선)이 울산광역시, 광주광역시, 경기도 의정부시에서도 가맹택시 서비스 ‘카카오 T 블루'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카카오 T 블루는 전국 10개 지역에서 운행된다.

신규 지역에서 진행되는 카카오 T 블루 시범서비스는 총 750여대 규모다. 울산광역시 400여대, 광주광역시 200여대,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150여대를 각각 운행하며, 서비스 기간 동안에는 별도의 서비스 이용료 없이 일반 중형택시와 동일한 요금을 적용한다. 정식서비스는 서비스 안정화 및 점검 기간을 거친 후 전환할 계획이며, 사전 공지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KM솔루션은 카카오 T 블루 서비스 지역 확대를 위해 각 지역 택시운송가맹사업자와 손 잡았다.

택시운송가맹사업자인 DH모빌리티(울산광역시), GJT모빌리티(광주광역시), SNT솔루션(경기도 의정부시)은 KM솔루션의 지역본부로서 해당 지역의 서비스 운영을 담당하며, KM솔루션은 가맹택시 운영 노하우는 물론 카카오T 플랫폼에서의 효율적 운행을 위한 모빌리티 기술을 전폭 지원한다.

카카오 T 블루는 현재 ▲서울특별시, 대구광역시, 경기도 성남시, 대전광역시 등 4개 도시에서 4천 2백여대 규모로 정식서비스 중이며 ▲경기도 남양주시, 구리시, 하남시 등 3개 도시에서는 260여대가 시범서비스되고 있다. KM솔루션은 이번 3개 지역에서 추가로 시범서비스를 진행함에 따라 카카오 T 블루 5천 2백여대를 운행하게 되며, 연내에 전국 1만대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카카오 T 블루는 택시 호출 시 목적지가 표시되지 않는 자동배차 택시 서비스다. 카카오 T 앱을 통해 주변에 이용 가능한 빈 차량이 있을 경우 무조건 배차되며, 쾌적한 실내 탑승환경과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택시기사들에게 안정적인 근무환경을 제공, 택시업계 처우 개선에도 앞장서 왔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