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자료=한국은행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4월 생산자물가가 국제유가 폭락 등의 영향으로 한 달 전보다 0.7% 하락했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4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02.08로 전월 대비 0.7% 하락했다.

1년 전 같은 때와 비교하면 1.5%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위축으로 국제유가가 급락하면서 석탄 및 석유제품 생산자물가가 지난달보다 22.6%, 1년 전보다 43.5% 각각 하락했다.

두 가지 기준 모두 한은이 생산자물가지수를 작성한 1965년 1월 이후 최대 하락폭이다.

전년 동월 대비 종전 최대 하락폭은 -35.6%(1999년 2월)였다.

반면 공산품 중 D램 생산자물가는 전달보다 7.4% 올랐다.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전월 대비 0.2% 올랐다. 소비자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을 줄이고 식재료 소비를 늘린 영향이다.

돼지고기(9.9%)와 쇠고기(6.3%)는 오른 반면 참외(-24.8%), 호박(-48.6%), 오이(-38.4%) 등은 크게 내렸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한 달 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정보통신 및 방송 서비스(-0.2%)가 내렸으나 금융 및 보험서비스(0.3%)와 운송 서비스(0.2%) 등이 올랐다.

운송 중 항공화물(12.2%)은 상승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2.1%, 작년 동월 대비 2.9% 각각 하락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0%, 작년 동월 대비 2.3% 각각 내렸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