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도 예외일 듯

center
아태지역 언론과의 화상 기자회견을 가진 카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와 관련, 하이닉스처럼 메모리 반도체를 파는 경우는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코델 헐 국장대행은 아태 지역 기자들과의 전화간담회에서 하이닉스 같은 회사가 메모리칩을 화웨이에 판매하는 것도 규정에 따라 금지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이 규정은 화웨이가 설계한 칩이 화웨이로 들어가는 것에만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하이닉스는 해당되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다.

같은 맥락이라면 삼성전자의 경우도 메모리 반도체를 중국에 수출하는 일로는 규제를 받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미국이 전날 한국을 향해 중국 IT 기업 화웨이의 제품을 쓰지 말라고 거듭 압박했다.

화웨이의 반도체 조달 차단을 시작한 미국은 “한국 기업에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전방위 외교전에 나섰다.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은 20일(현지시간) 미 국무부내 아 태 미디어 허브가 마련한 전화 회의에서 “한국은 미국의 중요한 동맹국”이라며 “미국은 이미 동맹국에 화웨이의 5G 장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미국은 동맹국과의 민감한 외교 정보가 화웨이를 통해 중국으로 흘러 들어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크라크 차관은 미국이 글로벌 공급망의 탈(脫)중국을 목표로 추진 중인 '경제 번영 네트워크'(EPN) 구상을 이미 한국에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크라크 차관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미국, 한국 등 국가들의 단합을 위한 EPN 구상을 논의했다"면서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에서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가진 논의를 거론했다.

크라크 차관은 EPN이 전 세계에서 생각을 같이하는 국가, 기업, 시민 사회들로 구성되며, "민주적 가치들"에 따라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EPN은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고자 일본 한국 대만 등 친미 국가들로 구성된 경제 블록을 구성, 중국을 견제하려는 전략이다.

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 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화웨이와 같은 중국 기술회사들이 야기하는 위협에 눈뜨기 시작하면서 중국 기술기업의 생태계 바깥에 있는 진정으로 믿을 만한 공급자들을 점점 더 찾게 될 것”이라며 “이것이 전 세계의 믿을 만한 공급자들에게 기회를 창출할 것이다. 여기에는 물론 한국의 삼성도 포함된다” 고 전했다.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이 공급망을 변경하면 삼성전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