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사진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다국적제약사 GSK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GSK는 이를 통해 혁신적인 바이오의약품을 추가로 생산∙공급할 예정이다.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GSK에 대규모 바이오 의약품 생산을 위한 시설을 공급한다. 생산 규모는 GSK의 향후 요청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GSK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보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체 계약 규모는 8년 동안 2억3100만 달러(2800억 원) 이상이다. 올해 기술 이전을 시작으로 2022년 최초의 상업 공급이 예상되는 루푸스 치료제 벤리스타의 상업 물량을 담당할 예정이다.

GSK의 제약 구매 부문 사장인 레지스 시마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계약은 기존 GSK의 세계적 의약품 생산능력을 더 보완하고 강화하며, 환자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제공 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 "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고객이 바이오 의약품을 환자에게 더 빨리 공급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바이오 제약 산업에 진출했다. 우리의 목표를 공유하는 회사인 GSK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